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윤민수가 전한 윤후 근황 “키 164cm, 사춘기 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디오스타’ 윤민수가 아들 윤후의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심형탁, 가수 윤민수, 이종격투기선수 김동현, 가수 산들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민수는 “윤후가 14살이 됐다. 키는 164cm 정도 됐는데, 사춘기가 왔다. 말을 안 듣기 시작했다”며 윤후의 근황을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윤후가 올 때쯤 ‘아빠 어디가’를 틀어놓는건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윤민수는 “윤후가 ‘아빠 어디가’ 보는 걸 싫어하더라. 난 아직도 보면 울컥하는 게 있는데, 그 시절 자신의 목소리가 마음에 안든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윤민수는 ‘아빠 어디가’ 출연진들 가운데 배우 이종혁과 가장 친하다고 밝혔다. 윤민수는 “탁수가 많이 컸다. 키가 180cm가 넘었다. 배우 얼굴이더라. 연기 전문 학교로 진학한다고 하더라”며 이종혁 아들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