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산들, A3만 남은 B1A4 “어쩌다 이렇게 안 맞게 됐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B1A4 멤버 산들이 5인에서 3인 체제로 개편된 심경을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 특집으로 눈물 많은 4인의 스타, 배우 심형탁, 바이브 윤민수,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그룹 B1A4 산들이 출연했다.

이날 산들은 전원 계약 불발로 인해 3인조로 개편된 B1A4와 그간의 맘고생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B1A4는 산들을 비롯해 신우, 공찬, 진영, 바로와 함께 2011년 데뷔해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2018년 계약이 만료됐고 진영과 바로를 제외한 산들, 신우, 공찬만 재계약을 하면서 3인조로 개편됐다. 진영과 바로는 새로운 소속사에 새 둥지를 틀고 배우로 활동 중이다.

산들은 B1A4 재계약 이후 “한달 동안 집에만 있었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면서 “우리가 어쩌다 이렇게 맞지 않게 됐나 싶더라. 아무도 만나고 싶지 않아 밖에도 나가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집에만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TV를 보는데 ‘내가 지금 뭐 하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면서 눈물이 났다. 번뜩 정신을 차리게 됐다”면서 “그때 마침 신우와 공찬이 연락이 와서 같이 이야기했다. 덕분에 다시 웃으면서 지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산들은 자신 뿐만 아니라 공찬 역시 B1A4의 개편으로 마음 고생을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저도 ‘나는 힘들다’는 표현을 잘 안해서 집에만 혼자 있었는데 신우와 공찬도 말을 하지 않고 있었다”고 입을 연 산들은 “그러다 처음으로 셋이 팬미팅을 했다. 팬미팅 마지막에 ‘다섯명이 함께 하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말하는데 누가 뒤에서 ‘아아아악!’ 소리를 지르더라. 공찬이 오열하며 우는 소리였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도 없이 울어쓴데도 공연장을 가득 채울 정도였다. 혼자 쌓아두다가 터진 것 같더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