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쇼트트랙 김건우·김예진, 선수촌 퇴출 및 국가대표 자격 박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전선수촌 여자 숙소에 무단으로 침입한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김건우(21·한국체대)와 이를 도운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김예진(20·한국체대)이 퇴촌 조치와 국가대표 자격 정지 조치를 받았다.

28일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는 “김건우와 김에진이 대한체육회로부터 각각 입촌 3개월과 1개월 금지의 징계를 받았다”며 “퇴촌 명령을 받으면 국가대표 자격도 정지되는 만큼 쇼트트랙 대표팀 자격도 유지할 수 없게 된다”고 밝혔다.

해당 관계자는 “징계를 받은 김건우와 김예진을 3월 8일부터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2019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시키지 않기로 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건우는 지난 24일 남자 선수 출입이 금지된 여자 선수 숙소동에 무단으로 들어갔다가 적발됐다. 이 과정에서 김예진은 김건우가 여자 숙소에 들어갈 수 있도록 도왔다.

김건우는 엘리베이터로 이동하던 중 다른 종목 여자 선수에게 발각됐다. 이에 해당 선수가 선수촌에 이 사실을 알렸고, 체육회는 CCTV 확인을 거쳐 김건우의 모습을 확인한 뒤 퇴촌을 명령하고 입촌 3개월 금지 징계를 내렸다. 체육회는 김건우의 여자 숙소 출입을 도운 김예진에게도 퇴촌 명령을 내리고 입촌 1개월 정지 징계를 내렸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김건우가 동계체전 참가 이후 감기 증세를 보인 김예진에게 감기약을 전해주려고 여자 숙소에 들어갔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안다”며 “김예진은 김건우가 여자 숙소에 들어갈 수 있게 출입증을 줬다”고 설명했다.

빙상연맹은 3월 초 두 선수의 징계를 논의할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처벌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