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트래블러’ 류준열, 비냘레스 도착..인형에 숨겨진 놀라운 이야기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래블러’ 류준열의 여행에 빨간불이 켜진다.

28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 2회에서는 혼돈에 빠진 류준열의 모습이 펼쳐진다.

쿠바의 수도 아바나에서 혼자 하는 여행의 진수를 맛본 류준열은 이제훈이 합류하기 전 아바나 인근의 정겨운 시골 마을, 비냘레스에 며칠간 다녀오기로 했다.

교통 편을 고민하던 그는 길거리에서 마주친 새빨간 올드카 한 대를 섭외하는 기지를 발휘했다. 하지만 다음날 약속한 시각과 장소로 향했지만, 빨간 차의 행방은 묘연했다. 비냘레스로 떠나지 못한다면 당장 잘 곳을 다시 구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순간, 프로 여행자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던 준열은 불길함에 휩싸였다.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 조금 전까지 친절하게 미소 짓던 쿠바 사람들마저 갑자기 낯설게 느껴진 것. 물 흐르듯 자연스레 쿠바에 적응해가던 그에게 별안간 각종 문제가 이어지고 결국 그의 입에서는 “이거, 오기 생기네”란 말까지 흘러나왔다는 후문이다.

우여곡절 끝에 비냘레스에 도착한 류준열. 그는 한가로운 시골 마을의 리듬에 취해 휴식을 즐기다 의문의 인형을 발견했다. 동네 사람들이 애지중지 아끼는 인형에 다가간 순간, 그는 한 사실을 접하고 놀라워하기도 했다.

한편, JTBC ‘트래블러’는 2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