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생술집’ 송영규 “‘극한직업’ 류승룡 천만 부러워 술 먹고 울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생술집’ 송영규가 동료 류승룡을 언급했다.

28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는 배우 장현성, 송영규, 송창의가 출연했다.

이날 영화 ‘극한직업’으로 천만배우에 등극한 송영규가 축하를 받았고, 그는 “대본부터 이미 재미있었다. 천만은 생각 못 했다. 터지면 오백만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지금 거의 천오백만 명이다”라고 전했고, 신동엽은 “류승룡은 러닝개런티냐”고 물었다.

송영규는 “잘 모르겠지만 그러지 않을까요?”라며 “이병헌 감독님도 현장에서 보니까 천재적인 면이 있다. 개그 호흡이 남다르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천만 관객 달성했을 때 류승룡이 술을 샀다. 또 상품권까지 돌렸다. 술에 취한 상태에서 집에 들어갔는데 아내 말로는 내가 ‘승룡이 부러워. 나는 어떻게 하면 승룡이처럼 될 수 있을까’라며 울었다고 하더라. 질투 아닌 질투를 했나 보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tvN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