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탄소년단, 스타디움 투어도 완판 행진… 런던 웸블리 등 5개 공연 매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탄소년단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스타디움 투어 포스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의 스타디움 투어가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되는 진기록을 이어갔다.

2일 오전 방탄소년단 공식 홈페이지에는 이날과 전날 판매를 시작한 5개 스타디움 공연 예매 현황이 모두 ‘매진’(SOLD OUT)으로 표시됐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지난달 20일 북남미와 유럽, 일본에서 ‘러뷰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스타디움 투어를 개최한다고 알렸다. 지난해 8월부터 시작해 매진 행렬을 이어간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투어의 연장선이다.

전 세계 8개 도시 10회 공연으로 예정된 스타디움 투어 중 오는 5~6월 열릴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 프랑스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 미국 뉴저지 메트라이프, 시카고 솔저필드,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등 5개 공연이 1~2일 사이 순차적으로 예매를 시작했다.
▲ 방탄소년단 공식 홈페이지 캡처
전날 시작된 런던 웸블리 공연 티켓은 오픈 1시간여 만에 다 팔렸고 ‘판매 중’(ON SALE)은 ‘매진’으로 금세 바뀌었다. 웸블리는 비틀스, 마이클 잭슨 등이 공연을 펼친 곳으로 당대의 최고 스타들이 서는 공연장이라는 상징성이 있다. 최근에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통해 과거 이곳에서 열린 퀸의 ‘라이브 에이드’ 재현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6월 1일 이곳에서 처음 콘서트를 연다.

웸블리에 이어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 공연과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공연 등도 금세 매진되며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티켓 파워를 증명했다. 예정된 공연 중 아직 판매가 시작되지 않은 브라질 상파울루 알리안츠 파크와 일본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 등 공연의 예매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10월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미국 스타디움 공연을 마친 방탄소년단은 이번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투어를 통해 한국 가수 최초 전 세계 스타디움 투어라는 기록도 세우게 됐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서울 잠실 주경기장 공연을 시작으로 미국, 캐나다, 영국,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일본, 대만, 싱가포르, 홍콩, 태국 등 20개 지역에서 ‘러브 유어셀프’ 42회 공연을 전석 매진시키며 성공적인 월드투어를 이어가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