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충재 “네 살 때 아버지 돌아가셔..기억 많지 않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충재가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김충재의 집에 어머니가 찾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어머니는 최근 기타를 배우기 시작한 김충재에게 기타 연주 실력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충재는 배운 곡을 열심히 연주하며 열창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청소를 하는 등 연주에 귀기울이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이 “아들의 기타 치는 모습이 어땠냐”고 묻자, 어머니는 “(충재) 아빠가 기타를 잘 쳤다. 아들이 기타를 배운다는 말에 ‘이제 배울 때가 됐나보다’ 했다. (충재를) 보면 (남편) 생각이 나긴 한다”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이를 보던 MC 전현무는 “어머니께서 아들의 연주가 민망하셔서 그러나 했더니, 아버지 생각이 나셔서 (청소를 하시는 등) 그랬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충재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버지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김충재는 “사실 저는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많지 않다. 네 살 때 돌아가셔서 그냥 영화 속 신처럼 몇 장면만 기억난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충재는 “동생이 6월에 태어났는데 아버지께서 4월에 돌아가셨다. 어머니께서 동생을 임신하셔서 만삭이실 때 사별을 하셨다”고 설명했다.

김충재는 “저였다면 엄청 패닉이었을 것 같다. 뭘 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상황이 절망적이지 않냐. 그런데 어머니는 겉보기에는 작고 귀여운 어머니 같지만 한편으로는 정말 강인하고 대단하신 분 아닌가”라고 말하며 어머니를 생각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