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열혈사제’ 김성균, 눈물 열연..반전 과거에 ‘궁금증 UP’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열혈사제’ 김성균의 눈물 연기가 궁금증과 먹먹한 울림을 선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는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이 과거 동료 형사의 죽음 때문에 오열 하는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샀다.

대영은 가깝게 지냈던 동료 형사의 사고를 회상, 의외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묵직한 감성을 자아냈다. 나약하고 허세 가득한 지금의 모습과는 다른 반전 있는 사연이 호기심을 자극하는 동시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후 대영은 납골당에 방문해 ‘몸은 편한데 몸 빼고 다 불편하다’, ‘니 유언대로 살라면 어쩔 수 없지 뭐’라는 말과 함께 슬픔을 감추기 위해 애써 웃음 지었다. 이 장면은 그동안 대영이 구차하지만 살아남기 위해 바보처럼 행동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음을 예고하며 과거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김성균은 매회 다양한 표정 연기로 쫄보 구대영 캐릭터에 활력을 더한 것은 물론, 코믹함과 무게감 있는 미묘한 감정 선 사이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SBS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