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악동뮤지션 ‘다이노소어’ 가사 받아쓰기, 강민경 “두 방구?” 웃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악동뮤지션 ‘다이노소어’ 가사 받아쓰기 문제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악동뮤지션의 곡 ‘다이노소어’ 받아쓰기 문제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방송됐다.

악동뮤지션 ‘다이노소어’ 노래가 등장하자 김동현은 “제가 악동뮤지션이랑 몽골 가서 촬영했는데 그때 이 노래가 나와서 직접도 듣고 그랬다”며 아는 노래라고 말했다. 혜리 또한 “이 곡 나왔을 때 ‘무슨 말이야?’하고 가사를 찾아봤다”고 말하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막상 노래가 시작되자 출연진들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나래는 “이게 뭔 소리냐?”며 난색을 표했고, 여성듀오 다비치의 강민경은 “두 방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혜리 또한 웃음만 터뜨리더니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악동뮤지션 ‘다이노소어’ 가사는 “어릴 적 내 꿈에 나온 Dinosaur”를 시작으로 “비명과 함께 깼네. 함께 깼네 네 가족이 다 같이. 따스한 이부자리. 이부자리 두 발로 걷어찼지”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