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종원 “홍탁집과 여전히 연락 중, 그만하자 해야 하는데...” 웃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과 최근에도 연락을 주고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2’에서는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홍탁집과 연락하시냐”는 질문에 “오늘 아침에도 했다. 지금 단계에선 사실 누가 먼저 그만하자 해야 하긴 하는데, (애매하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솔직히 아침에 연락하느라 잠을 제대로 못 잤다. ‘출근했습니다, 닭을 삶습니다’까지 다 보낸다”라며 “손님이 얼마나 오고 등도 다 얘기한다. 나도 (다 받아주니) 주책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백종원은 “(그만 연락하자고) 이걸 제 입으로 말하기가 그렇다. 장사하면서 제일 힘든 게 외로움이다. 뭐든 나 혼자 결정을 해야 한다. 누가 옆에서 지켜봐 준다는 게 힘이 된다”며 “업무 보고, 그걸 손님한테 얘기할 수 없지 않나. 누군가에게 자랑하는 걸 받아줄 사람이 있다는 게 좋다. 그걸 아니까 그렇다. 나도 그 사람 같았던 때가 있었다. 이러다 죽을 때 까지 할지도 모른다”고 말하며 웃었다.

사진=KBS2 ‘대화의 희열2’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