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엉짱 변신’ 박지은, 서킥의 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킷의 요정’에서 ‘엉짱’으로 변신한 모델 박지은, 엉덩이 라인이 눈부셔

‘서킥의 요정’ 박지은이 최근 자신의 SNS에 고급스럽고 섹시한 모노키니 사진을 게시했다. 박지은은 사진 속에서 눈부실 정도로 아름다운 엉덩이 라인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박지은은 163cm로 모델로서는 크지 않은 키를 갖고 있지만 36-23-36의 완벽한 굴곡과 요정같은 얼굴로 수많은 ‘베이글녀’, ‘서킷의 요정’ 등으로 불리며 수많은 남성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015년에 지인의 소개로 모델로 데뷔한 박지은은 한국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와 넥센 타이러 스피드 레이싱 대회에 메인 모델로 활동했다. 서울오토살롱, 지스타. 부산모터위크 등에서도 활약했다.

컴퓨터를 전공한 박지은의 취미는 컴퓨터게임. 팬들과는 SNS를 비롯해서 ‘철권’ 등 인기 게임을 통해 소통을 하는 것이 취미이자 일이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