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결경 측 “왕쓰총과 열애설 사실 무근, 법적 대응”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리스틴 주결경이 중국 재별 왕쓰총과의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플레디스가 이를 부인했다.

3일 중국의 한 온라인 게시판에는 주결경이 중국 재벌 왕쓰총과 일본 여행을 즐겼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이는 국내 커뮤니티로도 확산되면서 화제를 모았으나 이는 대만의 가짜 뉴스로부터 시작된 ‘루머’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주결경의 중국 매니지먼트 성찬성세(북경)문화전매유한공사 측은 이날 공식 성명서를 통해 “주결경, 왕쓰총의 동반 여행은 악의적으로 꾸며진 것”이라며 “유언비어를 퍼뜨린 인터넷 사용자들에게 엄중히 경고한다”고 법적 대응의 뜻을 밝혔다.

플레디스 측 또한 “대만에서 시작된 가짜 뉴스다. 사실 무근이며 이러한 루머가 계속해서 확산될 시에는 저희도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아이오아이 출신 프리스틴 멤버 주결경은 최근 중국으로 진출해 오디션 프로그램 ‘우상연습생’, 예능 프로그램, 웹드라마 등에 출연했다. 왕쓰총은 중국 완다그룹 회장의 외아들이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