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거장의 넷플릭스 견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필버그 “아카데미상 대상서 제외해야”…넷플릭스 감독들 “그의 생각일 뿐” 반발


▲ 스티븐 스필버그.
로이터 연합뉴스
세계적인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73)가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업체인 넷플릭스의 영화들을 아카데미상(오스카) 수상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해 거센 반발에 휩싸였다.

스필버그의 회사인 앰블린 엔터테인먼트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스필버그 감독은 스트리밍과 극장 상영 영화의 차이를 강하게 느끼고 있다”면서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이사회에서 이 문제가 다뤄지길 원하고, 다른 영화인들이 동참해주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 대중문화 매체 ‘버라이어티’ 등이 전했다.

스필버그 감독은 예전부터 ‘넷플릭스가 극장 경험에 해가 된다’는 입장을 견지하는 반(反)넷플릭스 인사로 꼽혔다.

반발도 만만찮다.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13번째’(13th)로 2017년 아카데미 수상후보에 올랐던 에바 두버네이는 트위터에서 “(스필버그와) 달리 생각하는 감독들도 있다는 점을 알고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할리우드의 거장 마틴 스콜세지 감독도 올해 말 넷플릭스 영화를 제작할 예정이다. 지난달 24일 열린 제91회 아카데미에서 넷플릭스 영화인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가 4개 부문에서 수상하며 논란은 가열될 전망이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3-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