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엽, “박하선과 정통격정멜로” 차기작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엽이 차기작에 대해 언급했다.

4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이상엽이 출연해 눈길을 끈 가운데 그의 차기작에도 관심이 모아졌다.

이날 이상엽은 차기작인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상엽은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대해 “정통격정멜로”라고 소개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어 이상엽은 드라마 촬영 현장에 대해 “감정을 다루는 직업이다 보니까 제 생각에 갇혀 있기도 하고, 다른 분들하고 동떨어져 있는 느낌을 받기도 한다”고 했다.

또한 이상엽은 “혼자서 코인 노래방을 가본 적이 없다”면서 “혼자 고기를 먹으려고 시도를 했지만, 결국 못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하선과 호흡을 맞추는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다.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인기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 원작은 방영 당시 도발적 러브스토리, 감각적 영상미, 섬세한 심리 묘사 등이 수작이라는 극찬을 이끌었다. 이처럼 매력적인 드라마가 어떻게 재탄생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