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성모, 방송서 눈물 펑펑 흘린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성모가 아픈 아버지를 찾았다.

3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가수 조성모가 아픈 아버지를 찾아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성모는 아들 봉연 군과 함께 아버지가 입원 중인 병원을 찾았다. 조성모와 손주 봉연 군을 본 조성모의 아버지는 흐뭇한 웃음을 지었다. 조성모는 5년째 투병 중인 아버지의 재활 치료를 도우며 정성스레 간호했다.

병석에 누워있던 아버지를 본 조성모는 콘서트 때문에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그를 대신해 아버지가 최고 인기 가수상을 대리 수상했던 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때를 기억하냐는 질문에 아버지가 “기억이 안난다”고 하자 조성모는 눈물을 흘렸다. 이어 조성모는 어릴 적 아버지가 자신을 자전거 뒤에 태우던 일과 도시락을 싸주던 일들을 언급하며 아버지의 사랑에 고마움을 전했다.

이후 조성모의 아버지가 “아범이 건강해서 참 좋다. 너하고 봉연이하고 건강해서 한이 없다”며 아들의 건강을 챙기는 모습을 보이자 조성모는 “살아만 계셔 달라”며 아버지를 끌어안고 눈물을 흘렸다.

이에 아버지 역시 조성모를 끌어안고 눈물을 지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