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사부일체’ 유세윤, 집+아내 공개 “44세 친한 누나와 살고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사부일체’에 개그맨 유세윤이 출연해 집과 가족을 소개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새로운 사부로 유세윤이 출연했다.

이날 유세윤은 멤버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그는 “집을 공개하는 것이 처음이다”면서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집으로 들어서자 유세윤의 아들과 아내가 멤버들을 반겨줬다. 유세윤은 아내를 소개하며 “세상에서 제일 친한 누나”라며 “나보다 연상이다. 내가 아는 44살 중에 가장 아름다운 여자”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유세윤의 아내는 4살 연상이다.

이어 유세윤은 집안 곳곳을 소개했다. 블루와 그레이 톤으로 인테리어 된 집이 눈길을 모았다. 유세윤은 아내의 취향으로 꾸며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11살 아들 유민하를 소개한 유세윤은 아들과 즐기는 창의적 놀이법에 대해 공개했다.

유세윤은 일기 쓰는 것을 싫어하는 아들이 어린 시절을 기억하게 만들기 위해 시작한 놀이법이라고 밝혔다.

아들과 놀아주는 놀이법은 간단했다. 교환 일기와 비슷한 방식으로 유세윤이 질문을 하면 거기에 아들이 답변을 하는 방식이었다.

기상천외한 질문과 재치 넘치는 대답이 담긴 노트에 멤버들은 흥미를 보였다. 형식과 내용에 어떠한 구애도 받지 않는 창의성을 길러주는 노트였다.

유세윤은 아들과 주고받는 노트에 대해서 “그냥 이렇게 놀고 싶었다”며 “놀아 준다고 생각했던 적도 있었다”며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유세윤은 실제로 아들과 놀기 시작하면서 비로소 아버지가 되어 가는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