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정현, “서태지부터 셜록까지” 이상형 변천사..의사 남편 향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정현(39)의 소속사 측이 이정현의 결혼에 대해 공식입장을 전한 가운데 그의 이상형이 화제다.

4일 배우 겸 가수 이정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결혼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그의 이상형 변천사도 눈길을 끌었다.

이정현은 데뷔 초부터 한동안 줄곧 서태지를 이상형으로 고백한 바 있다. 이정현은 “서태지 때문에 10대 때 남자친구도 안 사귀었다”고 밝혔다. 다음 이상형은 ‘셜록’의 베네딕트 컴버배치. 매력있고 똑똑한 사람을 꼽았다.

하지만 최근 한 인터뷰를 통해 “츤데레는 싫다. 20대 때면 몰라도, 30대 접어드니 그런 건 피곤하다. 마음 편하고, 마음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게 좋은 것 같다. 구체적인 이상형도 없고 그저 편안한 사람이 좋다“고 밝혔다.

한편 이정현의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정현의 4월 7일 결혼 소식을 알리며 예비 신랑에 대해 ”약 1년간 교제를 해온 예비신랑은 세 살 연하의 대학병원 정형외과 전문의로서 성실하고 자상한 품성을 지니고 있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