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하라, 전 남자친구 쌍방폭행 사건 이후..‘더 예뻐진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근황을 알렸다.

구하라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거울 셀카 사진 2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거울 셀카를 찍는 구하라의 모습이 담겼다. 화장기 없이도 여전한 미모가 눈길을 끈다.

오랜만의 근황 공개에 팬들은 반갑다는 반응이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 최 모씨와 쌍방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최 씨를 상해와 협박죄 등으로 불구속 기소했다. 구하라는 최 씨가 다리를 먼저 걷어차면서 폭행 사건이 일어난 점이 참작돼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후 지난해 12월 일본에서 팬미팅을 열면서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 1월에는 소속사와의 계약이 만료됐으며, 재계약하지 않으면서 자연스럽게 결별 수순을 밟게 됐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