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섹션TV’ 악질경찰 이선균 “전소니, 눈빛+마스크 너무 좋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악질경찰’ 이선균 전소니 박해준
‘섹션TV 연예통신’


영화 ‘악질경찰’ 배우들이 MBC ‘섹션 TV 연예통신’에 뜬다.

오늘(4일) 밤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악질경찰’의 주역 이선균, 전소니, 박해준과의 인터뷰 현장이 공개된다.

“지금까지의 한국 경찰 영화 가운데 가장 질이 안 좋은 경찰일 것 같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이선균은 메가폰을 잡은 이정범 감독과는 “학교를 같이 다녔고 ‘굿바이 데이’ 라는 졸업 작품에 참여한 적이 있다”면서 오랜만에 영화를 함께 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선균은 “박해준과의 액션씬에서 실제로 조르기를 당해 신호를 보냈는데 연기인 줄 알고 컷을 안하더라”며 그나마 영화에 잘 나온 것 같아 다행이라고 말했고, 박해준은 “그럼 제가 칭찬 받아야 되는 거죠?”라고 말해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

박해준은 학창시절 한예종의 ‘장동건’으로 유명했는데, 이에 대해 이선균은 “실제로 해준 씨 학교 들어올 때 인기가 많아 난리가 났었다. 그런데 재수 없는 건 그걸 자기가 안다”라며 농담을 던지며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주목 받는 신예 배우 전소니는 이정범 감독이 자신과의 미팅 후 예정된 오디션을 취소하고 자신을 미나 역에 낙점한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전소니는 “처음엔 미팅 후 오디션이 예정돼 있는지 몰랐다“며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쓰면서 생각한 느낌이랑 저랑 잘 맞는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이에 이선균은 “촬영할 때 눈빛이나 마스크가 주는 느낌이 너무 좋다”면서 “보석 같은 배우가 탄생할 것 같다”고 후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악질경찰’ 세 배우와의 화기애애한 인터뷰는 오늘 저녁 8시 55분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공개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