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데뷔 쇼에서 ‘빵덕후’ ‘찌공’ 숨은 매력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엠넷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를 통해 힘찬 데뷔를 알렸다.

4일 오후 7시에 방송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에서는 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 등 다섯 멤버들의 데뷔 과정과 데뷔 전 다녀온 여행 리얼리티, 최초 공개 무대들이 펼쳐졌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데뷔 앨범 ‘꿈의 장: 스타’(STAR)의 수록곡 ‘블루 오렌지에이드’(Blue Orangeade) 무대로 쇼의 막이 올랐다.

데뷔 과정 31일간의 기록을 담은 ‘24시간 밀착캠’ 코너에서는 연습실에서 땀 흘리며 연습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보였다. 리더 수빈은 “데뷔도 안 했는데 벌써 응원해주시는 팬들이 많아서 감사하다. 빨리 만나 뵙고 싶다”며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스튜디오에서는 멤버들이 “많은 관심 감사하다”며 다함께 시청자들에게 큰절을 올리기도 했다.

‘TMI 프로필’ 코너를 통해 멤버 각자의 개성이 공개됐다. 리더 수빈은 “다 참을 수 있는데 다이어트는 못 참겠더라”며 ‘빵덕후’임을 덕밍아웃했다. 맏형 연준은 “머리가 울퉁불퉁해서 찌그러진 공, ‘찌공’이라는 별명이 있다”며 신체의 비밀을 공개했다. “항상 텐션이 높다”는 범규에 대해 멤버들은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는 친구”, “우주최강 친화력” 등 칭찬을 쏟아냈다.

태현은 ‘자기 주장 강한 눈코입’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휴닝 카이는 “저도 혼혈인데 태현이도 혼혈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수빈은 막내 휴닝 카이를 “무슨 짓을 해도 마냥 예뻐보인다”고 소개했다. ‘황금손’ 휴닝 카이의 피아노 연주 실력도 공개됐다.

멤버들은 데뷔 전 함께 떠난 여행에서 ‘크라운 쟁탈전: 왕을 찾아라!’, ‘미스터리 박스: 최고의 겁쟁이는?’ 등 게임을 즐기며 추억을 만들었다. 수빈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멤버들에게 “믿고 따라줘서 고맙고 많이 부족하지만 잘하고 있다고 다독여줘서 고맙다. 지금처럼만 행복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 힘내자 얘들아. 파이팅”이라고 전해 감동을 남겼다.

멤버들의 화음이 인상적인 감미로운 발라드곡 ‘별의 낮잠’ 무대와 데뷔 앨범 타이틀곡인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무대도 최초 공개됐다.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라 어둠 속으로 도망친 소년이 날개가 달린 소년을 만나 혼자가 아니게 됐다는 스토리는 노래에 의미를 더했다.
데뷔 쇼를 마치는 소감도 이어졌다. 태현은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무대 위에서는 멋지게, 무대 밖에서는 친근하게 다가가겠다”고 전했다. 수빈은 “팬분들과 같이 만들어갈 순간들이 ‘원 드림’이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의 ‘동생 그룹’으로 전 세계 케이팝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 몸에 받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날 데뷔 쇼를 통해 가요계에 첫발을 내딛었다. 이들은 오는 5일 쇼케이스를 열고 팬들과 처음 만나 뜻깊을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