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지애 “국공립 대기, 초등학교 갈 때 연락 올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지애가 첫째 딸 어린이집 입학 소식을 전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지애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함께 딸 서야 양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지애에 따르면 서아 양은 5일부터 어린이집에 다닌다. 이지애는 “국공립 대기 번호로는 초등학교 갈 때나 연락이 올 듯하고 가정 어린이집에 우여곡절 끝에 가게 됐다”고 밝혔다.

이지애는 “아늑하니 가정적인 분위기가 적응에 더 도움이 될 것 같기도 하다. 지난주 OT에 함께 가봤는데 이것저것 놀잇감들에 흥미를 보이며 선생님 따르는 모습을 보니 안심이 되긴 했는데, 어젯밤 고열로 고생을 한 터라 보내도 되는 건가 염려도 된다. 서아 적응보다 엄마 적응이 더 오래 걸리지 않을까 어흑”이라며 걱정했다.

이어 이지애는 “입학, 개학, 입사.. 새로 시작하는 에너지가 참 좋은 3월의 시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근과 이지애는 2010년 결혼해 2017년 첫째 딸 서아 양을 품에 안았다. 김정근은 2004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해 2017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가 2018년 MBC에 재입사했다. 이지애는 2006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했으며, 2014년 프리랜서 선언 후 다방면에서 활약 중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