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세먼지 마스크 KF99, 유령도시에서 살아남는 방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마스크 KF94 VS KF99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닷새 연속 이어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외출을 삼가고 실외에 나갈 땐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환경부는 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 인천, 경기, 대전, 세종, 충남, 충북, 광주, 전남, 전북, 강원 영서, 제주 등 12개 시도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닷새 연속 발령되는 건 2017년 관련 제도 도입 이후 처음이다.

미세먼지가 날로 심각해지면서 미세먼지 마스크를 고르는 기준도 깐깐해졌다. 소비자들은 이 중 ‘KF지수’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KF지수란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 입자 차단 성능을 나타내는 지수로, 지수가 높을수록 작은 입자에 대한 차단율이 높은 것이다. 황사와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외품을 허가 받아 KF지수가 표기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소비자들은 KF94와 KF99 마스크를 두고 어떤 걸 선택할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KF94’,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각각 94%, 99% 이상 걸러낼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KF지수가 높을수록 입자가 작은 먼지 차단율이 높지만, 차단율이 높으면 호흡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개인의 호흡량에 따라 선택해야 한다.

사진 = 서울신문DB

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