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승윤 냉장고서 발견된 멧돼지 고기 “맛은 천차만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윤의 냉장고에서 멧돼지 고기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방송인 이승윤과 배우 류수영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윤의 냉장고에서는 거대한 고깃덩어리가 나와 이목을 집중시켰다. 해당 고기 부위가 멧돼지 다리라고 말한 이승윤은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을 끝나고 고기를 받았다. 멧돼지 개체수가 워낙 빠르게 늘어나니까 나라에서 허가를 하는 기간에 사냥꾼들이 잡을 수 있다. 그렇게 잡으면 사냥꾼들이 자연인들에게 고기를 나눠주고 간다. 그때 즈음이 되면 항상 고기가 걸려 있고, 그 중에 하나를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승윤은 이어 멧돼지 고기 맛에 대해 “맛은 천차만별이다. 암멧돼지는 활동량이 적어서 그런지 고기도 좀 연하고 맛도 있다. 반면 숫멧돼지는 활동량이 많아서 그런지 좀 질기고 특유의 잡내고 많이 난다. 맛이 복불복”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레이먼킴 셰프는 “멧돼지 고기 잡내를 잡는 건 사실 거의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오세득 셰프는 “(고기 잡내를 잡기 위해) 위스키에 절여서 굽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