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민수♥강주은, ‘동상이몽2’ 촬영 재개..‘보복운전 논란은?’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민수 강주은 부부가 ‘동상이몽2’ 촬영을 재개한다.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측 관계자는 5일 “최민수 강주은 부부가 이달 초 사이판으로 촬영을 하러 간다. 고심 끝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최민수 강주은 부부는 지난 2월 ‘동상이몽2’에 합류 예정이었으나 최민수가 보복 운전 혐의로 불구속 기소 돼 한 차례 미뤄졌다. 최민수의 보복운전 혐의 영향으로 추가 촬영 여부를 고심하던 제작진은 최민수 강주은 부부의 사이판 여행기를 담기로 결정했다. 이에 3월 초 사이판으로 떠나 ‘동상이몽2’ 촬영을 진행하게 됐다.

한편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낮 12시 53분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인근 도로에서 운전하던 중, 피해 차량이 진로를 방해하자 추월한 뒤 급제동해 교통사고를 일으킨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과 말다툼하는 과정에서 욕설 등으로 모욕한 혐의도 받고 있다.

최민수는 “1차선으로 주행하던 중 2차선에서 ‘깜빡이’ 표시등도 켜지 않고 상대 차가 갑자기 치고 들어왔다. 상대가 그냥 가기에 세우라고 경적을 울렸는데 무시하고 계속 갔다”며 “”이후 상대와 실랑이를 벌였는데 상대가 내 동승자를 향해 ‘연예계 활동을 못하게 해주겠다’, ‘산에서 왜 내려왔느냐’고 막말을 해 나도 화가 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 한 바 있다.

사진 = SBS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