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경헌♥구본승 ‘불타는 청춘’ 2호커플? “오빠” 한마디에 방망이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불타는 청춘’의 달달커플 ‘보니♥허니’에게서 핑크빛 기류가 포착됐다.

SBS ‘불타는 청춘’에서 구본승과 강경헌은 지난밤 깜짝 방문한 김도균과 함께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용종을 제거하고 처음 ‘불청 여행’에 합류한 도균을 위해 경헌은 건강식을 준비하고, 평소 요리를 즐겨하지 않던 도균은 청춘들을 위해 특별히 아일랜드식 된장찌개를 끓여 훈훈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에 구본승은 두 사람의 요리를 돕던 중 추워하는 경헌에게 자신의 겉옷을 건네주었다. 경헌이 웃으면서 본승의 옷을 걸쳐 입자 공교롭게도 두 사람의 옷이 비슷해 흡사 커플룩 패션이 연출됐다.

이어 경헌은 오이 무침을 만들자며 본승에게 오이를 두드려달라고 부탁했다. 본승은 머뭇거리며 자신 없다는 듯 불을 피우겠다고 했지만 경헌이 “오빠 요리하는 모습 보고 싶어”라는 한 마디에 바로 방망이를 들고 오이를 두드려 주위에 웃음을 안겼다.

이외에도 본승은 경헌을 빤히 바라보다 “내 옷인데 너한테 되게 잘 어울린다?”라고 말해 현장을 한층 달달하게 만들었다. 이를 지켜보던 도균은 “보니♥허니에게 김국진♥강수지 ‘국수 커플’ 모습이 연상된다”며 두 사람을 흐뭇하게 바라봤다는 후문이다.

요리를 하며 알콩달콩 ‘불청’표 ‘신혼일기’를 찍은 구본승과 강경헌의 에피소드는 5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