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예은·박진영 “첫 주연, 걱정→자신감 생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이코메트리’ 신예은, 박진영이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이하 ‘사이코메트리’)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병수 PD와 박진영, 신예은, 김권, 김다솜이 자리했다.

이날 박진영은 첫 미니시리즈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큰 드라마에서 주인공 하는 게 처음이라 걱정도 되고 어떻게 해야 16부 동안 잘 끌고 갈 지에 대해 고민을 했다. 미팅하고 감독님과 이야기를 하면서 걱정이 자신감으로 바뀌었다. 감독님에 대한 믿음으로, 대본 있는 대로 잘하면 16부까지 잘 이끌어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박진영은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표현하는 것에 대해 “처음에 특별한 방법을 찾아야겠다고 고민했는데, 너무 특별한 것이기 때문에 너무 특별하게 연기하면 과장될 것 같았다. 10년 동안 그런 능력이 생겼기 때문에 한 인간에 대한 버릇이라는 것에 초점을 가졌다. 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