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루크 페리 뇌졸중으로 사망..디카프리오 추모 “함께 해 영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루크 페리가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난 가운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추모했다.

루크 페리는 4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버뱅크에 있는 세인트 조셉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루크 페리는 지난 2월 27일 오전 캘리포니아에 있는 자택에서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병원으로 급히 이송됐다. 초기에는 외부 자극에 반응하고 말을 알아들을 정도였으나, 이후 급격히 상황이 악화 돼 숨을 거뒀다.

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루크 페리는 친절하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재능이 있는 예술가였다”며 “그와 함께 일할 수 있었던 건 영광이었다”고 했다. 이어 “내 기도가 루크 페리와, 그를 사랑하는 사람들에 닿기를 바란다”고 추모했다.

루크 페리가 출연 중인 미국 드라마 ‘리버데일’ 팀도 애도를 표했다. 촬영을 모두 중단한 ‘리버데일’ 팀은 “루크 페리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자상하고 넓은 마음을 가졌다. 관대하고, 모두에게 진정한 친구였다”며 “이 어려운 시기에 우리는 루크 페리의 가족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66년 미국에서 태어난 루크 페리는 1990년대 유명 드라마 ‘비벌리힐즈의 아이들’로 큰 사랑을 받았다.

사진 = 서울신문DB (왼쪽 故루크 페리, 오른쪽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