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역주행 ‘옥탑방’ 1위… 엔플라잉 다시 호출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돌 밴드 엔플라잉이 ‘역주행’ 바람을 타고 음악 방송 무대에 다시 오른다. ‘옥탑방’ 활동 종료 한 달 만의 ‘강제 소환’이다.

5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엔플라잉이 이날 SBS MTV ‘더쇼’, 6일 MBC뮤직 ‘쇼! 챔피언’, 8일 KBS2 ‘뮤직뱅크’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엔플라잉은 2015년 4인조 밴드로 데뷔했다. 같은 소속사의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 등 인기 아이돌 밴드의 뒤를 이어 꾸준히 활동해 왔지만 4년간 별다른 히트곡을 내지는 못했다.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유회승이 2017년 합류해 5인조로 재편됐다. 지난해 말에는 멤버 권광진이 팬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아 탈퇴하면서 다시 4인조가 되는 등 두 차례 멤버 변화를 겪었다.

이들은 자체 프로젝트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의 두 번째 싱글로 지난 1월 ‘옥탑방’을 발표했다. 리더 이승협이 작사·작곡한 곡이다. 지난달 8일 ‘뮤직뱅크’ 무대를 끝으로 조용히 방송 활동을 마쳤다.

그런데 활동 종료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노래가 좋다”는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고 음원 차트에 처음 진입했다. 이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더니 지난달 18일 벅스에서 처음 1위에 올랐다. 이어 멜론 등 다른 차트에서도 장기간 1위를 지키고 있다. 유회승은 첫 1위 후 “군대에서 화생방 했을 때보다 더 눈물 난다”는 소감을 전한 바 있다.

다만 엔플라잉의 초고속 ‘역주행’ 한편에서는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기도 한다. 지난해 닐로, 숀 등의 논란을 겪으며 음원 차트에 대한 이용자들의 신뢰가 추락한 탓에 문화체육관광부의 “사재기 여부 판단은 어렵다”는 결론에도 ‘역주행’ 곡이 등장할 때마다 의혹이 반복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