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창욱 “‘신흥무관학교’ 출연, 100년 전 조상님 마음 느꼈으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창욱이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공연에 참여하는 소감을 전했다.

5일 서울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는 창작뮤지컬 ‘신흥무관학교’ 시연회가 진행됐다.

‘신흥무관학교’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육군본부가 주최, 주관하고 공연제작사 쇼노트가 제작한 창작뮤지컬이다. 이름 없는 평범한 청년들이 든든한 독립군이 되는 과정을 흥미롭게 그린 작품이다. 항일 독립 전쟁의 선봉에 섰던 신흥무관학교를 배경으로, 격변하는 시대를 치열하게 산 사람들의 삶을 담았다. 김동연 연출을 비롯해 박정아 음악감독, 채현원 안무감독, 서정주 무술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지창욱, 고은성은 국권침탈에 항거해 자결한 유생의 아들이자 신흥무관학교의 뛰어난 학생인 동규 역을 맡았다. 알고 보면 아버지와 세상을 원망하는 마음을 지닌 캐릭터로, 극의 반전을 담당한다.

병장 지창욱은 “군생활을 ‘신흥무관학교’ 공연을 하면서 보내게 됐다. 사실 공연을 하면서도 많은 걸 느끼고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 많은 분들이 공연을 보면서 100년 전 독립운동을 했던 조상님들의 마음을 다시 한 번 느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지창욱은 이어 “공연을 보다보면 자연스럽게 느낄 것 같다. 100년 전에 힘든 시절에 독립운동을 한 분들의 마음과 그 안에서 사는 순수한 아이들의 마음이 다 녹아 있다. 음악과 즐기다보면 자연스럽게 그 마음을 하나하나 느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흥무관학교’ 공연은 오는 4월 21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진행된다.

사진=연합뉴스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