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이코메트리’ PD “정유안→조병규 캐스팅, 전화위복으로 생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김병수 PD가 정유안의 하차 사태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았다고 언급했다.

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병수 PD와 박진영(갓세븐), 신예은, 김권, 김다솜이 참석했다.

앞서 김권이 맡은 역할 ‘강성모’ 아역에는 배우 정유안이 캐스팅됐다. 하지만 지난 1월 정유안은 성추행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게 되면서 극에서 하차했다. 배우 조병규가 그 역할을 이어 받아 재촬영하게 됐다.

이에 대해 김병수 PD는 “사실 당시 정유안의 촬영분량이 100% 끝난 상태였다. 사건 이틀 전에 ‘술마시고 허튼 짓 하지 말고 집에 가’라는 이야기를 한 적도 있었다”면서 “불미스러운 일을 알았을 때 솔직히 ‘왜 하필이면 나야’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차피 이건 내 의지로 생긴 일은 아니었고, 방송 중간이 아니라 첫방송 전에 일어난 일이니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김병수 PD는 조병규 캐스팅에 대해 “조병규는 캐릭터와 맞는 나이대를 찾으면서 눈 여겨 봤던 친구다. 그 전에 스케줄을 물어봤을 때는 되지 않았다. 마침 ‘SKY캐슬’이 끝나면서 스케줄이 돼서 캐스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신체가 닿는 순간 상대방이 감추고 있는 비밀을 읽어내는 소년 이안(박진영 분)과 목숨을 걸고라도 감추고 싶은 마음속 상처가 있는 소녀 윤재인(신예은 분)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오는 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tvN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