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캡틴 마블’ 오늘 6일 개봉, 예매율 91.1% “어벤져스급 화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디어 오늘(6일)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이 개봉했다. 마블 솔로무비 사상 최강의 예매 화력을 넘어 ‘어벤져스’급 예매율 기록까지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캡틴 마블’이 개봉일인 오늘(3월 6일) 오전 7시 91.1%에 달하는 예매율, 45만 장 이상의 예매량을 기록했다. ‘블랙 팬서’(2018),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 ‘닥터 스트레인지’(2016) 등 최근 마블 솔로무비 흥행작들의 개봉일 오전 예매율 뿐만 아니라 역대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인 ‘아이언맨 3’(2013, 최종 관객수 9,001,679명)의 개봉일 오전 7시 예매율 87.3%, 예매량 25만 6천 장까지 압도적으로 넘어서는 기염을 토했다.

90% 이상의 예매율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등 천만 어벤져스 시리즈가 보유한 기록이다. 전 세계의 뜨거운 사랑과 관심 속에 드디어 오늘 대한민국에서 첫 선을 보이는 ‘캡틴 마블’이 마블 솔로무비 흥행 불패 신화 뿐만 아니라 ‘어벤져스급’ 신드롬을 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이자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이 될 캡틴 마블의 강렬한 데뷔작으로, 4월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으로 가는 라스트 스텝이자 나란히 전 세계 최고의 기대작에 등극한 영화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최초로 90년대를 배경으로 하여, 캡틴 마블 호출기, 쉴드 국장 닉 퓨리가 한쪽 눈을 잃게 된 사연, 어벤져스 결성의 실마리 등 다양한 마블의 빅픽처를 담은 작품이기도 하다. 상상 이상의 스케일과 예측불허의 스토리로 눈 뗄 틈 없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어벤져스급 예매율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한 ‘캡틴 마블’은 2D, 3D, IMAX 2D, IMAX 3D, 4DX, SCREENX, MX, Super Plex G, Super S, Super 4D 등 다양한 포맷으로 바로 오늘 개봉하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