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국 미세먼지’ 공기청정기 비치 현황 보니..‘직장 54% 불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에 서울 각급 학교에서 실외수업이 금지됐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학교, 직장 등 주요시설에 공기정화시설 설치율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 설문 조사 결과 (총 731명 참여) ‘미세먼지로 인해 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는 안건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86.8%는 공감했다(100점 환산 기준 86.8점). 또한, ‘범국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라는 데에는 그보다 높은 92.2%가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대기질로 인한 불편함은 커지고 있지만, 이를 달랠 대안은 적었다. 미세먼지 현상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마스크 착용(33%)’, ▲’외출 자제’(24%),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수치 확인’(21%) 그리고 ▲’공기청정기 비치’(17%)라는 통상적인 대답이 돌아올 뿐.

하지만 조사 결과, 직장 내 공기청정기가 비치된 곳은 54%에 불과했다. ‘단 한 곳도 없다’를 선택한 비율이 37%, ‘비치 예정’은 5%로 집계됐다. 직장 10곳 중 5곳에만 공기청정시설이 비치된 것. 대학교의 경우 상황은 더 안 좋았다. 교내 공기청정기가 비치됐다는 응답은 43%에 그쳤다. 비치된 곳은 직장의 경우 사무실(33%)> 대표이사실(10%)> 구내식당, 카페테리아(6%) 순이었고, 대학교는 도서관(19%)> 강의실(11%!)> 식당(8%) 순으로 집계됐다.

그 때문에 국내 주요기관에 설치된 공기청정기 등 공기정화와 환기시설이 태부족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응답자의 무려 92%가 공기청정시설이 부족하다고 지적했고, 이어서 학교나 직장 및 공공기관 등 주요시설에 공기청정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것에 대해 90%가 찬성한 것. 특히 지하철 및 버스 등 대중교통에도 공기청정시설이 필요하다는 의견 역시 93%로 높았다. =! A1점 나빠지는 대기질 속 ‘공기정화시설 의무화’에 대한 공감 여론이 높아지는 이유다. 본 설문 조사는 인크루트 회원 총 731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사진 = 서울신문DB

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