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트래블러’ 이제훈, 스포일러? “노을 지는 바다에서 류준열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래블러’ 이제훈이 류준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6일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 측은 “이제훈이 배낭에 꼭 넣고 싶은 것 준열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쿠바로 여행을 떠났던 류준열, 이제훈의 인터뷰가 담겼다.

배낭여행 경험에 대해 류준열은 “배낭여행 하면 2014년 미국 여행이 딱 생각난다. 친구와 둘이서 갔다”고 답했다. 반면 이제훈은 “배낭여행을 해본 적이 없다. 이번에 처음으로 배낭여행을 준열이와 했다”고 말했다.

이제훈은 “여행지에 가서 걷는 시간이 길어졌다. ‘배낭여행 하기 힘든데...’ 라는 생각을 할 때 쯤 준열이가 배낭 메는 법을 알려줬다. 그때부터 갑자기 배낭이 가볍게 느껴졌다”며 류준열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번 여행에서 재밌었던 점에 대해 류준열은 “숙소를 잡는 부분이 재미있었다. 인터넷도 안 됐고, 직접 찾아다니면서 확인도 하고, 가격 흥정도 하는 부분이 재밌고 황당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여행을 가보고 싶은 나라에 대해 두 사람은 모두 쿠바를 한 번 더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제훈은 “비냘레스라는 곳에서 시가도 말고 말도 타면서 시골 농장의 정취를 느껴보고 싶은 생각이 크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좋았던 것 중 하나가 사람들이었던 것 같다. 사람들을 만나러 쿠바를 다시 가고 싶다”고 답했다.

스포일러를 부탁하는 질문에 이제훈은 “노을이 지는 바다에 류준열 배우가...”라고 말했다. 그러자 류준열은 “형 아냐”라며 스포일러 유출을 막아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또한 배낭에 세 가지만 담아서 갈 수 있다면 무엇을 담아가겠냐는 질문에 이제훈은 “선크림, 모기퇴치제, 준열이를 담을 수 있다면 담아가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준열은 “저는 한 가지 안 넣어도 될 걸 말씀드리겠다. 휴대폰이 없어도 된다”고 조언했다.

영상 말미에는 두 사람이 “Nos veremos otra vez!”(우리 또 만나요!)라고 스페인어로 말하는 모습이 담겨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JTBC ‘트래블러’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사진=네이버TV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