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생일’ 전도연 “시나리오 읽고 눈물..감당 못할까 겁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도연이 영화 ‘생일’ 촬영을 하며 느낀 점에 대해 말했다.

6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는 영화 ‘생일’(이종언 감독, 나우필름·영화사레드피터·파인하우스 필름 제작)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종연 감독, 배우 설경구, 전도연이 자리했다.

전도연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가장 많이 울어서 촬영하기 전에 겁이 났다. 제가 감당할 수 있을까 겁이 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전도연은 “제가 ‘순남’을 연기하면서 느낀 건 함께 기억하고 슬픔을 나눈다는데 얼마나 위안이 되는지, 얼마나 살아갈 힘이 되는지를 느꼈다. 촬영할 때도 그런 부분들로 위안이 됐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한국 사람들에게 가장 큰 트라우마와 슬픔을 안겼던 2014년 4월 16일 일어난 세월호 참사로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야 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진정성있게 그려낸 작품이다. 오는 4월 3일 개봉.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