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안우연 “평소 유승호 닮았다는 말 듣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디오스타’ 안우연이 뜻밖의 개인기 자판기에 등극한다.

6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송재림, 이주연, 곽동연, 안우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안우연은 신기한 ‘코 피리’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자신의 코를 이용해 도레미파솔라시도는 물론, 다양한 곡을 소화했다.

안우연은 극중 배역에 심하게 몰입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한 드라마에서 외계인을 믿는 캐릭터로 인해 ‘외계인은 있어’라고 외쳐 안산을 뒤흔들어놨다”고 털어놨다.

또한 안우연은 자신이 평소 유승호의 웃는 모습을 닮았다는 소리를 듣는다며 즉석에서 이를 재연했다. 여기에 김상중과 이선균 성대모사까지 시전해 큰 호응을 얻었다. 그는 100% 싱크로율 연기로 자신이 백 번을 넘게 본 영화를 완벽 재연해 감탄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그는 MC들의 요청에 모두 응하며 당돌한 예능 신인의 모습을 보였다. 개인기를 척척해 낸 안우연은 이주연이 춤을 추면 즉석에서 호흡을 맞추기까지 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