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이주연, 4차원 매력에 김국진마저..“조금 이상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주연이 독특한 입담으로 MC들을 놀라게 했다.

6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이주연, 송재림, 곽동연, 안우연이 출연해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졌다.

‘라디오스타’ MC 윤종신이 수장으로 있는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소속인 이주연은 “미스틱 가수들이 잘 돼서 나간 적이 없다. 잘 해야 된다”는 윤종신의 말에 “저는 잘할 자신 있습니다”라고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국진은 “보통 사람은 많이 얘기해봐야 알지 않나. (이주연 씨는) 처음 봤는데도 조금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주연은 이어 토크쇼 출연은 처음이라 겁이 난다며 “이상한 거 질문 많이 하지 말아 달라. 저한테 말 많이 걸지 말아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윤종신은 이주연이 미스틱 워크숍에서 ‘핵인싸’가 됐었다며 “워크숍에서처럼만 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이날 이주연은 송재림이 진지하게 토크를 하는 도중 다른 게스트와 잡담을 나누기 시작했다. 이에 MC 김구라가 “무슨 얘기를 하냐”고 묻자 이주연은 “건조해요. 건조”라고 답했다.

이주연의 대답이 ‘목이 말라서’ 라고 생각했던 송재림이 그에게 물을 건네자 “아니, 오빠 얘기가 지루하다”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