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왜그래 풍상씨’ 이보희, 수술대 올랐는데 도망 “인간도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왜그래 풍상씨’ 이보희가 아들 유준상에게 간을 주기로 했으나 결국 도망쳤다.

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는 이풍상(유준상)을 찾아온 노양심(이보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노양심은 “너 살리려고. 간 주려고 왔다”고 말했다. 이 말에 간분실(신동미)은 “정말 이 사람 간 주려고 왔느냐”고 물었다. 노양심은 “내가 주지 누가 주겠느냐. 아무도 안 준다고 하지 않냐”고 말했다. 하지만 이풍상은 간분실의 간을 받지 않겠다고 했다.

간분실은 노양심을 데리고 집 밖으로 나와 다시 물었고 노양심은 “한 입 가지고 두 말 하겠느냐. 큰 결심하고 왔다”면서 “그런데 쟤는 왜 저러냐. 쟤 속만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말에 간분실은 “제가 설득하겠다”고 대답했다.

이풍상은 “하늘이 주신 기회다. 무조건 당신 살고 보자. 목숨 보다 귀한 건 없다”는 간분실의 설득에도 “저 여자 간 싫다.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이를 거절했다.

이 말에 간분실은 “당신 이 정도 밖에 안되냐. 내 생각은 안하느냐. 이 문제는 내가 알아서 할테니 당신은 빠져라”고 소리쳤다.

결국 간분실은 이풍상의 반대에도 노양심을 검사 받게 했다. 이후 간분실은 노양심에게 밥을 차려주며 지극정성으로 살폈다.

이후 노양심의 검사 결과가 나왔다. 적합 판정이 나온 것. 하지만 이풍상은 노양심의 간을 절대 받지 않겠다고 고집부렸다.

특히 노양심은 2천 만원 빚을 갚아달라고 했다. 간분실은 2천만원을 주는 대신, 이풍상에게 진심으로 사과해달라고 말했다. 노양심은 간분실의 말대로 눈물을 흘리며 진심 가득한 사과를 했다.

이풍상은 간분실의 진심어린 사과에 그를 용서했다. 마지막 버킷리스트를 이룬 것. 그는 “엄마도 불쌍하다. 어릴 때 그렇게 고생을 많이 한 줄 몰랐다. 진적 알았다면 그렇게 미워하고 원망하지 않았을텐데”라고 미안한 마음을 가졌다.

결국 두 사람은 우여곡절 끝 수술실로 들어갔다. 하지만 위기가 찾아왔다. 노양심이 도망을 간 것. 이정상과 이진상은 도망간 엄마를 찾으러 나섰다.

이풍상은 수술이 미뤄지자 궁금해했다. 특히 엄마 노양심이 다쳤을까 걱정했다. 간분실은 “도망갔다. 2천 만원 달라고 해서 돈까지 해줬는데 도망갔다. 인간도 아니다”라고 분노했다. 이 말에 이풍상은 또 한번 상처를 받았다.

유준상의 눈물 연기는 시청자들을 울리며 긴장감 넘치는 전개에 힘을 실었다. 특히 이번화에서는 동생바보 풍상뿐 아니라 아들 풍상으로서의 상처와 아픔이 두드러진 만큼 유준상은 진심 어린 연기와 눈빛으로 아들 풍상을 완벽하게 표현,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