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열혈사제’ 김남길, 오늘(7일) 촬영 복귀 “통원 치료 병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열혈사제’ 김남길이 오늘(7일) 촬영에 복귀했다.

7일 김남길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김남길이 오늘 오전 ‘열혈사제’ 촬영에 합류했다. SBS 측에서는 배우 보호차원에서 주말까지 김남길 분량 촬영을 미뤘으나 결방을 막고자 하는 배우 의지로 어제 퇴원하고 복귀했다”고 밝혔다.

이어 “완치를 위해 통원 치료를 병행하며 촬영 이어가겠다. 많은 분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됐다. 향후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남길은 지난 2일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16회 단체 액션신 촬영 중 늑골(갈비뼈) 골절 부상을 입어 입원했다. 이에 2일과 3일 촬영이 취소가 됐다. 촬영된 분량이 많은 만큼 방송에는 차질이 생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SBS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구담경찰서 대표 형사가 한 살인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에 들어가는 이야기다. 김남길은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 역을 맡았다. 매주 금, 토 오후 10시 방송.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