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보키’ 박태준 쇼핑몰, 간이회생 신청 ‘부채 22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웹툰 작가 박태준이 운영하는 남성 의류쇼핑몰 아보키스트가 간이회생을 신청했다.

7일 조선비즈의 보도에 따르면, 쇼핑몰 아보키를 운영하는 법인 아보키스트는 지난달 28일 서울회생법원이 간이회생을 신청했다.

간이회생제도란, 빚이 30억 이하인 개인이나 법인이 재정적 어려움으로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하기 어려울 때 신청하는 제도다. 일반 회생절차에 비해 기간, 비용을 단축할 수 있다.

박태준과 공동 대표인 전인우가 간이회생을 신청했으며, 현재 대표자 심문 전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아보키스트의 부채는 22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태준은 ‘얼짱시대’, ‘얼짱TVD’, ‘식신로드’ 등 다수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지난 2014년 11월부터는 웹툰 ‘외모지상주의’를 연재하는 웹툰작가로 활동에 나섰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