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제협 측 “강다니엘-소속사 분쟁→소송 될까 우려..중재 요청시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다니엘이 소속사와 분쟁 합의점을 찾고 있는 가운데 한국연예제작사협회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7일 한국연예제작사협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사와 아티스트 사이에 합의가 진행되고 있는 사항에 섣불리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다”며 “이번 분쟁이 소송으로 진행되는 것을 우려, 양 당사자의 공식적인 중재 요청이 있는 경우 원만한 합의점을 도출할 수 있게 중재하여 소속사와 아티스트간 활동을 지속할 수 있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강다니엘은 최근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에 내용 증명을 보냈다. 계약 내용 일부를 수정해줄 것을 요청하며,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전속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이에 대해 강다니엘은 “이런 결정을 내리기까지 많이 생각하며 고민을 하였고, 정말 순수히 저와 팬 여러분들을 위해 결정한 저의 행동입니다”라고 밝혔다. 강다니엘은 이후 새로운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하는 등 독자적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최근에는 연예계 사건들을 맡았던 선종문 변호사와 강다니엘이 손을 잡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강다니엘과 소속사 간의 법적 다툼이 시작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한국연예제작자협회입니다.

LM엔터테인먼트와 강다니엘의 분쟁과 관련해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어 공식입장을 전해드립니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는 소속사와 아티스트 사이에 합의가 진행되고 있는 사항에 대해 섣불리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습니다.

협회는 양 당사자가 공식적으로 중재를 요청 하는 경우 이를 원만히 해결할 수 있게 도움을 줄 수 있으나 현 상황에서 양 당사자가 원만한 합의를 진행할 수 있게 지켜보는 것이 최선입니다.

협회는 자칫 이번 분쟁이 소송으로 진행 되는 것을 우려하며, 양 당사자의 공식적인 중재 요청이 있는 경우 원만한 합의점을 도출할 수 있게 중재하여 소속사와 아티스트간의 활동을 지속할 수 있게 지원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협회 드림.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