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탄소년단 막내에서 빅히트 선배로… 정국, TXT에 다정한 응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공식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 정국이 후배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에게 다정한 선배 면모를 보였다.

정국은 7일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계정에 “정국이형이야. 아프지 말고 활동 화이팅”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방탄소년단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트윗에 대한 답글이었다.

앞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방탄소년단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모든 멤버 12명이 함께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사진과 함께 “바쁜 시간 내서 저희에게 좋은 말씀, 진심 어린 조언 많이 많이 해주신 선배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부끄럽지 않은 후배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선배님들”이라는 글을 올렸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 전부터 전 세계 케이팝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지난 4일 데뷔 앨범 ‘꿈의 장: 스타’(STAR)를 발매한 이들은 이날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로 첫 방송 무대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의 ‘황금 막내’로 활약해 온 정국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첫 방송 무대를 선보인 날에 후배들을 살뜰히 챙기는 선배 역할을 톡톡히 했다. 앞서 방탄소년단 지민도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데뷔일에 공식 트위터 계정에 “앞으로 우리도 응원할게요. 화이팅. 데뷔 진심으로 축하합니다”라는 응원글을 올린 바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