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아라 발목부상, 입원치료 불가피 ‘얼마나 다쳤길래?’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고아라가 현재 상태에 대해 밝혔다.

9일 오전 고아라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먼저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 지난 7일 고아라가 문경새재에서 진행된 ‘해치’ 촬영 중 달리는 장면을 촬영하다가 넘어져 발목 부상을 당했다”라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고아라는 서울로 이동해 지난 8일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마쳤다. 검사결과 오른쪽 전거비 인대 파열로 현재 통깁스 및 입원 치료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어 “고아라의 경과를 지켜본 후 ‘해치’ 촬영과 관련해 드라마 측과 협의할 예정”이라며 “당사는 고아라의 치료와 회복에 전념을 다하겠다. 향후에도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입장을 표했다.

한편 고아라는 앞서 7일 경북 문경새재에서 ‘해치’ 촬영 중 인대 부상을 입고 정밀 검사를 위해 서울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고아라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사헌부의 열혈 다모 여지 역으로 출연 중이며, 무술 액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하 아티스트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아티스트컴퍼니입니다.

고아라 씨 부상 소식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먼저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지난 7일, 고아라 씨가 문경새재에서 진행된 ‘해치’ 촬영 중 달리는 씬을 촬영하다가 넘어져 발목 부상을 당했습니다. 이후 고아라 씨는 서울로 이동해 안정을 취한 후, 8일 병원에서 정밀 검사하였습니다. 검사 결과, 오른쪽 전거비 인대 파열로 현재 통깁스 및 입원 치료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이에 고아라 씨의 경과를 지켜본 후, ‘해치’ 촬영 관련하여 드라마 측과 ​협의할 예정입니다.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시는 만큼 아티스트컴퍼니는 고아라 씨의 치료와 회복에 전념을 다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며, 향후에도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