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세븐틴, 3번째 팬미팅 ‘캐럿랜드’ 개최… 팬들과 만든 또 하나의 추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세븐틴이 1년 만에 팬미팅을 열고 캐럿(팬덤명)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9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는 세븐틴의 3번째 팬미팅 ‘세븐틴 인 캐럿랜드’(SEVENTEEN in CARAT LAND) 이틀째 공연이 열렸다. 이날의 드레스코드인 로즈쿼츠 색상의 옷을 입고 온 팬들로 공연장은 빈자리 없이 가득 찼다.

앞서 놀이동산과 왕국 콘셉트로 팬미팅을 가졌던 세븐틴은 올해는 팬들을 ‘캐럿랜드’로 초대하는 콘셉트로 팬미팅을 열었다. 멤버들은 한층 편안한 모습으로 콘서트와는 또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세븐틴은 ‘우리의 새벽은 낮보다 뜨겁다’와 ‘홈’(Home) 무대로 팬미팅의 문을 열었다. 이어서 진행된 첫 번째 코너 ‘홀리데이 토크’에서는 멤버들의 TMI가 대거 방출됐다. 에스쿱스는 찬 공기가 콧속으로 들어오는 겨울을 좋아하는 계절로, 정한에게서 받은 귤껍질을 가장 사소한 선물로 꼽아 웃음을 자아냈다.

민규는 팬이 지어준 별명 중 가장 웃었던 별명으로 ‘김얼왜열’(김민규 그 얼굴로 왜 그렇게 열심히 살아)를 꼽으며 “너무 기분 좋은 별명이었다”고 말했다.



▲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멤버들의 ‘소확행’도 공개됐다. 우지와 디에잇은 ‘맛있는 거 먹기’, 원우와 도겸은 ‘멤버들과 게임하기’를 꼽았다. 승관은 ‘연습 끝나고 청소 가위바위보 이겼을 때’라고 해 좌중을 웃겼다. 에스쿱스는 ‘가끔씩 전체 회식’, 버논은 ‘함께 즐거울 때’ 등을 꼽아 멤버들 간의 애틋한 우애를 드러냈다.

유닛별로 준비한 무대들은 팬미팅의 특별함을 더했다. 보컬팀(승관, 도겸, 우지, 조슈아)은 ‘나에게로 와’를 안무와 함께 선보였다. 이어 힙합팀(에스쿱스, 버논, 민규, 원우)이 ‘왓츠 굿’(What’s Good), 퍼포먼스팀(호시, 디에잇, 준, 디노)이 ‘문워커’(MOONWALKER)로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홀리데이 게임’ 시간에는 ‘지압판 위에 올라간 사람 찾기’, ‘레몬 원액 마신 사람 찾기’ 등 게임이 이어졌다. ‘보물찾기’ 게임에서는 멤버들이 객석으로 뛰어들어 슬로건을 모았다. 팬들이 자체제작한 각양각색 슬로건들에는 세븐틴에 대한 사랑이 가득 담겨 눈길을 끌었다. 진 팀의 멤버들은 팬들이 적어준 벌칙을 수행했다. 승관은 민규를 업은 채로 소찬휘의 ‘티어스’(Tears)를 불렀고, 정한은 우지와 애교 배틀을 벌였다.

▲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유닛곡들의 리버스 무대도 꾸며졌다. 호시는 도겸과 ‘한편의 너’를 부르며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보컬 실력을 뽐냈다. 디노, 승관, 버논은 세븐틴 리더스의 ‘체인지 업’(CHAHGE UP) 무대를 코믹하게 재해석했다. 에스쿱스, 원우, 디에잇은 ‘헬로’(Hello) 무대에서 각자 준비한 장미꽃을 팬들에게 전했다. 승관과 민규는 준과 디에잇의 ‘마이 아이’(MY I) 무대를 통해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기도 했다.

세븐틴은 캐럿들과 함께한 팬미팅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기며 4시간 가까이 이어갔다. 팬들은 멤버들의 한마디 한미디에 호응하고 노래가 나올 때는 응원법을 연호하는 등 한 순간도 놓치지 않고 세븐틴과의 시간을 기억에 담았다.

한편 1년 만에 팬미팅을 연 세븐틴은 10일 ‘세븐틴 인 캐럿 랜드‘ 마지막날 공연을 이어간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