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비안 마이어, 비극적인 인생사 ‘여성 사진작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비안 마이어의 비극적인 인생사가 공개됐다.

10일 방송된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서는 억대 사진작가가 비비안 마이어의 사진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존 말루프는 노점상에게 45만 원을 주고 비비안 마이어의 필름을 구매했다. 존 말루프는 비비안 마이어의 사진을 자신의 SNS에 업로드했고, 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존 말루프는 이후 신문 부고란에서 2일 전에 사망한 비비안 마이어의 이름을 찾고 크게 실망했다. 존 말루프는 비비안 마이어가 전문 사진작가가 아닌 보모였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존 말루프는 비비안 마이어의 유품인 15만 장의 사진을 전해 받았다.

존 말루프에 따르면 1926년 태생인 비비안 마이어는 프랑스에서 자랐다. 비비안 마이어는 홀로 미국으로 돌아와 25살부터 본격적으로 사진 촬영을 시작했다. 비비안 마이어는 평생 독신으로 살았으며, 보모와 간병인 등 다양한 직업을 전전하며 생활고에 시달렸다. 그럼에도불구하고 비비안 마이어는 사진을 계속 찍어왔다.

인물 사진을 주로 찍었던 비비안 마이어였지만,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으며 특히 남성들에게 극도의 경계심을 내비쳤다고 밝혀졌다. 비비안 마이어는 결국 2008년 크리스마스 무렵 사고 후유증으로 목숨을 잃었다.

비비안 마이어는 사진과 함께 비극적인 인생사가 공개되자 더 크게 인기를 얻었다. 존 말루프는 비비안 마이어를 알리기 위해 미국, 독일 등 여러 나라에 사진 전시회를 열었고, 비비안 마이어는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았다. 비비안 마이어는 죽은 후 비로소 영화 ‘캐롤’의 뮤즈이자, 사진 한 장에 수 억 원에 팔리는 사진작가가 됐다.

사진 = MBC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