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현모, 라이머에 애교 철철 “옆에 앉아서 먹으니까 더 좋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현모 라이머의 일상이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SBS ‘너는 내 운명’에선 라이머 안현모의 강원도 방문 이야기가 공개됐다.

평소 ‘한국인의 밥상’ 애청자인 라이머는 아내 안현모와 투어를 갔다. 라이머는 ‘한국인의 밥상’ MC 최불암의 멘트까지 다 기억했다.

이에 안현모는 “‘동상이몽2’에 나와서 한 말은 기억 못하는데 최불암의 말은 다 기억한다”라며 “아이돌 팬들이 사소한 것까지 다 외우듯이 정말 ‘한국인의 밥상’ 덕후다”라고 남편을 소개했다.

이날 라이머는 아내 안현모와 함께 강원도를 방문, ‘라이머의 밥상’을 진행했다. 황태해장국과 도치정식에 이어 부부가 맛본 건 바로 속초의 홍게다. 사이 좋게 홍게 먹방을 하며 부부는 행복감을 표했다. 안현모는 “오빠랑 이렇게 옆에 앉아서 먹으니까 더 좋아”라며 애교를 부렸다.

사진 = SBS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