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보성, 시각장애 6급 “왼쪽 눈 거의 실명 상태” 기부로 의리 전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보성이 참된 의리를 보여줬다.

9일 방송된 JTBC 주말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는 김수용, 김보성이 전학생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그의 기부 활동이 재조명됐다.

김보성은 최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를 통해 시각 장애인을 위해 2000만 원을 쾌척한 바 있다. 김보성이 시각 장애인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한 이유는 자신도 시각장애를 앓고 있기 때문이다.

김보성은 2016년 12월 20일 소아암 어린이를 돕는 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이종격투기 대회에 참여했다가 눈 주위 뼈가 골절되면서 일시적으로 시력을 잃었다. 그의 왼쪽 눈은 학창시절 불의의 사고로 거의 실명 상태로 시각장애 6급 판정을 받은 상태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보성은 “왜 맨날 의리를 외치냐”는 물음에 “의리 3단계가 있다. 1단계는 우정의 의리, 2단계는 공익을 위한 의리, 3단계는 나눔의 의리”라고 밝혔다. 이에 김수용은 “의리를 몇 살 때부터 했냐. 초등학교 때는 의리 이런 거 없지 않았냐”며 의심했다.

김보성은 “아이들도 의리가 있냐”는 질문에, “아버지 등을 보고 자란다는 옛말이 있다. 그냥 가르치지 않아도 의리를 따라서 한다”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