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금새록, 세팍타크로 선수 출신 형사 ‘군살 없는 몸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열혈사제’ 금새록이 활약한 가운데 그의 몸매가 재조명됐다.

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연출 이명우/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배우 금새록이 일촉즉발 상황에서도 고군분투 활약해 이목이 집중됐다.

금새록은 ‘열혈사제’에서 세팍타크로(태국식 족구) 선수 출신 여형사 서승아 역을 열연하고 있다.

금새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과 소통한다. 과거 SNS를 통해 공개된 사진에서 금새록은 어깨를 드러낸 셔츠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금새록의 모델 같은 몸매가 눈길을 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는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의 억울한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다혈질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의 공조 수사가 본격화 되며 빅재미를 더해가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