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157명 전원 사망” 이번에도 보잉 737 맥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에티오피아항공 관계자들이 10일 수도 아디스아바바 부근 비쇼프투시에서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소속 보잉 737 맥스 여객기의 기체에서 떨어져 나온 잔해를 수색하고 있다. 추락기에는 30개 국적의 승객 및 유엔 여권 소지자 등 157명이 타고 있었으나 전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쇼프투시 로이터 연합뉴스


에티오피아 여객기 보잉 737 맥스 추락 사고로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10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를 출발해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800맥스 여객기가 이륙한지 6분만에 추락해 승객과 승무원 157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영국 BBC방송을 비롯한 외신들이 보도했다.

여객기는 현지시간 오전 8시38분에 볼레국제공항을 이륙한 후 6분만에 교신이 두절됐으며 아디스아바바에서 남동쪽으로 60km 떨어진 비쇼프투에 추락했다.

에티오피아항공측은 당시 여객기에는 33개국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수색과 구조 작업을 벌였으나 생존자는 없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사망자 중 에티오피아인 17명과 케냐인 32명이 확인됐다. 당초 CNN은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아직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아비 아메드 에티오피아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에티오피아 정부와 국민을 대신해 희생자 가족들에게 깊은 조의를 나타낸다고 밝혔다.

CNN은 에티오피아항공 홈페이지를 인용해 아프리카의 항공사 중 가장 우수한 것으로 명성을 얻었으며 안전 기록도 양호하고 대륙 항공사 중 신형 기종도 많이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추락한 보잉 737-800맥스는 지난해 10월 자카르타에서 이륙 직후 추락해 189명이 사망한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소속 항공기와 같은 기종이다. 이 여객기도 사고 당시 이륙한지 얼마 못가 추락했으며 당시 사고를 조사한 인도네시아 당국은 부실한 안전 대책과 조종사들의 대처 능력 부족을 추락 원인이라고 잠정 발표한 바 있다.

제작사인 보잉은 현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트위터로 밝혔다. 보잉 737-800맥스는 지난 2016년에 첫 비행에 들어간 기종으로 에티오피아항공은 지난해부터 도입했다. 외신들은 이번에 추락한 사고기가 지난해 11월 보잉으로부터 인도받은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