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JYP 신사옥 공개,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산소 공급 ‘미세먼지 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YP 신사옥 공개 소식이 전해졌다.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새 사부로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진영이 출연해 신사옥을 공개했다.

이날 박진영은 “회사 돌아다니면서 호흡을 크게 쉬어라. 온 건물이 독소가 하나도 안 나오는 친환경 재질로 만들었다. 전체에 산소 공급기가 틀어져 있어서 산소가 계속 공급된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사무실인데도 바닥이 난방이다. 따뜻한 공기가 위로 가기에 발이 차갑다. 난방만큼 바닥으로 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산소가 공급되고 있었고, 박진영은 “세세한 걸 완벽하게 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며 직원들을 위한 배려를 드러냈다.

또 박진영은 작업실을 공개하며 “음악 하는 사람들이 여기에 있다. JYP와 계약한 작곡가들은 총 서른여 명이다. 그중 탑 7명은 무료로 작업실 7개를 쓸 수 있다. 7개 작업실을 제가 존경하는 작곡가 이름을 따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진영은 “이 건물이 생기면서 가장 큰 변화는 제방이 새로 생겼다”며 자신의 방도 공개했다.

또 박진영은 “이 방을 처음으로 만든 건 책 보는 일이 많아져서였다. 이 공간도 제가 생각한 것보다 크다. 이 공간이 아깝다. 조금 더 자르면 직원들이 더 쓸 수 있지 않나”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