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우새’ 박희순 아내 박예진, 결혼 후 활동 안 하는 이유? “지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박희순(49)이 ‘미우새’에서 아내 박예진(37)을 언급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는 영화 ‘썬키스 패밀리’의 개봉을 앞둔 박희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2014년 배우 박예진과 결혼해 결혼 5년차인 박희순은 “결혼생활이 생각했던 것과 비슷하냐”는 질문에 “비슷한 부분도 있고 다른 부분도 있다”고 답했다.

“과거 인터뷰를 보면 ‘(박예진이) 웃겨서 결혼했다’는 말도 했더라”고 하자 박희순은 “웃기다기 보다는 유머코드가 잘 맞는다. 내가 예전부터 바라던 결혼 상대가 유머코드가 맞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게 진짜 웃겨서가 아니라 쿡 찔러서 ‘봐’ 했을 때, 같이 웃을 수 있는, 우리 둘만 아는 공감대가 있는 것이다. ‘그런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했는데 그분이 그랬다”고 말해 아내 박예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박희순은 지난해 영화 ‘마녀’ 개봉을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집에서 아내와 각각 와인 한 병씩 마신다. 박예진과 술 먹는 게 제일 재밌을 정도”라면서 “둘이 유머코드가 통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박예진의 활동이 뜸하다는 말엔 “어릴 때부터 배우 활동을 했다. 그래서 조금 지쳤나 보다. 쉬고 있다. ‘그러렴’ 했다”고 전했다.

박예진은 1999년 영화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로 데뷔해 영화 ‘몽정기 2’, ‘청담보살’, ‘헤드’,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대조영’, ‘미워도 다시 한번’, ‘선덕 여왕’, ‘미스터 백’, 예능 ‘패밀리가 떴다’ 등에 출연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